닫기 바로가기

보도자료

광고홍보성 기사 10개 중 4개가 식품 관련 (17.07.27)

광고홍보성 기사 10개 중 4개가 식품 관련

 

- ​인터넷신문위원회, 상반기 광고홍보성 기사 위반사례 338건 분석

- 상품별로는 식품에 이어 의료, 가전제품, 화장품, 의류 등 순

- 제품 및 서비스의 구매이용을 유도 또는 객관적 근거 없이 장점만을 나열

 

 

인터넷신문의 광고홍보성 기사 10개 중 4개가 음식점, 과자, 건강기능식품 등 식품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인터넷신문위원회(위원장 방재홍, 이하 인신위)가 올해 상반기 313개 매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자율심의 결과에 따르면, 광고홍보성 기사로 제제를 받은 기사는 338건으로 전체 자율심의 위반 기사 1,674건 가운데 20%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인신위는 일방적으로 제품이나 서비스의 장점만을 전달하거나 효능이나 인기에 대해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는 기사를 광고홍보성 기사로 판단하고 제재 조치를 하고 있다.

 

 

<광고홍보성 기사 상품별 비중> 

 

 


 

 

광고홍보성 기사를 상품별로 분석한 결과, 식품 관련 기사가 150(44%)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. 이 가운데 음식점이 63(42%)으로 가장 많았고, 과자 46(31%), 건강기능식품 29(19%), 식음료 10(7%) 등이 뒤를 이었다.

 

이들 식품 관련 광고홍보성 기사는인기’,‘추천’,‘가성비등 근거가 없는 단정적인 표현을 사용하거나 판매실적 증가를 계기 삼아 자사의 제품을 홍보하고 있었다.

 

식품에 이어 의료기기 및 서비스 관련 기사가 44(13%)으로 뒤를 이었다. 이 중 의약품이 34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, 의료기기 6, 병원 4건 등의 순이었다.

 

이들 의료 관련 광고홍보성 기사는효과’,‘탁월,‘개선등의 표현을 주로 사용하거나 의약품 또는 시술의 효능을 홍보하면서 이를 입증할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다.

 

이 밖에 가전/생활 32(10%), 화장품 29(9%), 의류/잡화 24(7%), 스포츠 14(4%) 등이 있었다. . 

전체 : 85 (3/5)
1   2   3   4   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