닫기 바로가기

보도자료

“유해 인터넷신문광고 10개 중 8개가 금융·미용광고” (16.07.20)

유해 인터넷신문광고 10개 중 8개가 금융·미용광고

 

- ​인터넷신문위원회, 상반기 자율심의 결과 공개

- 자율심의 위반 광고(4,018) 80%가 금융·미용관련 광고

- 위반 광고 대부분이 저속·선정 표현 또는 허위·과장 표현 사용

- 위반 금융 관련 광고 상품은 유사투자자문업, 로또정보 사이트, 대부업 순

- 위반 미용 관련 광고 상품은 다이어트 상품, 샴푸, 화장품 순

 

 

유해 인터넷신문광고 10개 중 5개는 금융관련 광고, 3개는 미용관련 광고로 나타났다.

 

인터넷신문위원회(위원장 방재홍, 이하 인신위)20, 203개 자율심의 서약사 매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금년 상반기 인터넷신문광고 자율심의 결과를 발표했다.

 

 

<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위반 인터넷신문광고 현황(2016년 상반기) >

 

 

 

 

인터넷신문광고 자율규약을 위반한 총 4,018건의 광고 가운데 1,876(47%)이 유사투자자문업, 로또정보 사이트 등 금융관련 광고였다. 이어 다이어트 상품, 화장품 등 미용관련 광고가 1,268(32%)을 차지해 금융 및 미용관련 광고가 전체 위반 광고의 대부분을 차지했다. 식품관련 광고(8%), ()관련 광고(4%), 병원관련 광고(4%) 등이 뒤를 이었다.

 

금융관련 광고의 상품 유형으로는 유사투자자문업이 983(52%)으로 가장 많았고, 로또정보 사이트 757(40%), 대부업 132(7%)이었다. 주요 위반 내용은 현찰 00 발견’, ‘로또 당첨번호 패턴 정해져있다등의 확인할 수 없는 허위·과장 표현을 사용한 광고가 54%, 이용자의 클릭을 유도하기 위해 상품과 관계없는 선정적인 이미지나 문구를 사용한 광고가 25%, 기사와 구분되지 않는 광고가 21%를 차지했다.

 

미용관련 광고의 상품 유형 중에는 다이어트 상품이 1,068(84%)로 가장 많았고, 샴푸(9%), 화장품(7%) 등이 뒤를 이었다. 위반 내용 대부분은 ‘0주 만에 00kg 감량’, ‘99% 성공등 이용자의 리적인 선택을 저해할 수 있는 허위·과장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금융·미용관련 광고는 이용자의 금전적 손해 등 실질적 피해와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. 인신위 관계자는 대부분의 금융 및 미용관련 광고가 사실을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을 담고 있다이용자 보호를 위한 자율심의기구의 역할 확대와 소비자들의 의식 제고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. . 

전체 : 85 (3/5)
1   2   3   4   5